감동을 파는 빵집 : 파네라 브레드




감동을 준다는 것은 엄청난 영향력이 있습니다.

미국에 한 사람에게 감동을 주어 엄청난 마케팅 효과를 거둔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파네라 브레드입니다.




Mike Mozart



파네라 브레드는 1987년 설립된 기업입니다. 2016년 3월 기준 약 2000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주요 품목으로는 빵 외에도 샐러드, 파스타, 샌드위치, 수프 등이 있습니다.

인기상품은 수프를 그릇 대신에 빵의 속을 빼고 담아내는 수프 등이 있습니다.

파네라 브레드는 어떤 한 사례의 계기로 미국에서 손꼽히는 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되었는데요.


어떤 사례일까요?


Prashant Bhardwaj



2012년 여름, 84세의 테레사 쿡은 췌장암 말기로 투병 중이었다. 그녀의 손자 브랜든은 몸이 아프신 할머니를 위해 드시고 싶은 음식이 있는지 물었다. 할머니는 파네라 브레드의 클램차우더를 먹고싶다고 말했다.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고, 그 중에서도 파네라 브레드의 클램차우더를 가장 좋아했다.


브랜든은 얼른 근처에 있는 파네라 브레드 내슈아점에 전화를 했다. 하지만 내슈아 점은 여름철에는 매주 금요일에만 클램차우더를 판매한다고 얘기했다. 브랜든은 할머니가 췌장암 말기이신데, 금요일까지 기다리는 건 힘들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러자, 담당 매니저 수잔 포르티어는 지금 바로 가게로 방문하라고 말했다. 수잔은 브랜든에게 클램차우더와 쿠키를 전해주었다. 그러면서, "돈은 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대신 할머니 상태가 어떤지 꼭 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할머니가 더 드시고 싶다고하면 언제든 상관없으니까 편하게 연락주세요." 라고 했다.


브랜든은 담당 매니저에게 감동받았다. 브랜든은 며칠 후 매니저 덕분에 할머니가 클램차우더를 먹을 수 있었던 얘기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글은 며칠 만에 수십만개의 '좋아요' 와 2만개 가량의 댓글이 달렸다. 이 일을 계기로 파네라 브레드는 21세기 초 미국에서 손꼽히는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 




Travis Wise




파네라 브레드는 당일 남은 빵을 노숙자 쉼터에 기증을 하는 등 사회 공헌활동을 하는 기업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담당 매니저 수잔의 진심어린 행동이 한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키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죠.



사람을 진심으로 대한다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진심만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없는 것 같아요.

기업이 고객에게 진심으로 대하는 것 또한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버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해결하는 Gongmyung
Comments

감명깊은 영화 : 트루먼쇼 (평점 9.3)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9099



트루먼쇼는 너무나도 유명한 영화이다.

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개봉했는데,

그 당시에 나는 이 영화를 보고 무척 여운이 남았다.



트루먼은 평범한 직장인이자, 트루먼쇼의 주인공이다.

자신이 쇼프로의 주인공인지 정작 자기만 모른다.

그의 인생에는 아름다운 아내, 좋은 직장, 좋은 집 모든 게 갖춰져있다.


 

하지만, 그 모든건 진짜이지만 가짜이다. 왜냐면 트루먼쇼의 PD가 기획하고 연기하는 연기자들이니까. 

그래서 트루먼 주변에는 자꾸 이상한 일들이 자꾸 일어난다.

하늘에서 조명이 떨어지고, 비가 자신을 따라다니는 등등.



트루먼은 바다를 무서워해서 이 세트장 밖으로 나오지를 못한다.


나도 간혹 '이 세상이 내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근데 이 영화는 그것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인 것 같다.

그래서 영화를 본 이후에도 오랫동안 여운이 남았다.


자신을 신이라고 생각하는 PD는 트루먼이 그곳에 계속 있기를 바란다.

그래서 바깥세상도 다르지않다고, 내가 만든 공간이 안전하다고 회유를 한다.

마지막, 트루먼과 PD의 대화가 이 영화의 클라이막스이다.



하지만, 결국 트루먼은 자신이 그토록 원하던 세상 밖으로 나온다.

항상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했던 트루먼이다.

마지막 그의 대사가 여운에 남는다.


"굿에프터눈 굿이브닝 굿나잇"








Posted by 해결하는 Gongmyung
Comments

감동적인 영화 추천(인도 영화) : 세 얼간이

부제 - 란쵸로 시작해서 란쵸로 끝나는 영화


네이버 영화정보 : 세 얼간이




예전부터 명작이라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인도 영화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보지 않다가 최근에 와서야 보게 된 영화입니다.

(역시 명작은 명작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영화의 배경이 참 재밌는데,

 '인생은 레이스다', '파르한 너는 공학자가 될거야' 라는 대사들을 통해서

경쟁을 해야 살아남는 사회, 어른들이 정해놓은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회의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조금 극단적인 상황설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ㅎㅎ)


인도영화라는 특성상 뮤지컬이 많은건, 저와 별로 맞진 않더라고요..





줄거리는, 천재들이 모이는 ICE 공대에서 란쵸와 파르한, 라쥬가 학교생활을

하며 성장하는 내용이에요. ICE 공대는 공부만을 강요하는 그런 학교인데요. 

학교 총장으로 나오는 바이러스 교수는 경쟁에서 이기는 걸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물이에요. 그러한 곳에서, 세 얼간이가 닥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가며 성장해 나갑니다.



란쵸라는 인물은 사회의 관습에 도전하는 인물인데요. 남이 하는 말이 어떻든간에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대로 행동하는 인물이에요. 그래서 저는 처음에는 좀 무례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남의 인생에 참견하고, '자기만의 것이 맞다고 주장하는 것이 꼭 옳은 행동인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란쵸의 그러한 태도 덕에 학교생활에서 많은 장애물에 부딪히게 됩니다..

그 때 마다, 'All is well' (모든게 잘 될거야)라고 되뇌이며 지혜롭게 문제를 해결해나가죠. 






결과적으로 란쵸는 자신 때문에 힘들어지게 된 친구들과 자신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감동시킵니다.


 처음에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란쵸는 사람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인물이에요. 친구들에 대한 의리도 깊고, 생각도 깊은 인물이죠. 그러다보니, 자신이 옳다고 생각한 것을 더욱 주장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란쵸는 우리 모두가 가지고있는 소망을 말하고 행동하는 인물이에요. 그래서 감명깊었습니다. 그리고, 파르한과 라주가 어려움을 극복해내는 스토리 역시 감동적이에요.





삶에 대한 동기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킬 수 있었던 영화입니다 ^^

일상에 지친 분들께 추천하고 싶네요~!




Posted by 해결하는 Gongmyung
Comments

티스토리 툴바